CES에 없던 아마존제품 하지만, 2017CES의 승자는 아마존 알렉사!

2017 CES ( Consumer Electronics Show 국제 소비자 가전 전시회)는 미래 신기술의 트랜드를 알아볼 수 있는 가전 전시회입니다. 2017 CES의 키워드는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가상현실/증강현실’, ‘자율주행차’입니다.  특히 아마존 제품은 없었지만, 아마존의 인공지능 ‘알렉사’가 큰 화두였습니다.  2017 CES에 참여한 포드와 폭스바겐,월풀, LG도 ‘알렉사’를 사용중입니다.  아직 알렉사의 기술적 완성도는 낮지만, 스마트홈 생태계의 중요성이 강조 되었다는 점은 충격적입니다.

■ 아마존의 인공지능  ‘알렉사’가 인기 있는 이유

1. 알렉사의 목표는 스마트홈 생태계의 허브입니다.
알렉사는 스마트폰이 아닌 블루투스 스피커 속으로 들어갔습니다. 시리도 같은 음성인식 기반이지만, 아이폰을 꺼내 홈버튼을 눌러 작업해야 합니다. 스마트폰은 개인 기기여서 가족 구성원 모두가 명령을 내릴 수 없습니다.  하지만 집 거실 한가운데 놓인 스피커 에코는 가족 누구나 조작이 가능합니다.

2. 알렉사 스킬 키트(SDK)의 확장성입니다.
아마존은 외부 개발자들이 자신의 소프트웨어나 하드웨어에 알렉사를 결합시킬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 개발자키트(SDK)’를 공개했습니다. 알렉사 스킬 스토어에는 알렉사를 장착해 만든 3천 개 이상의 알렉사 스킬(Alexa Skills)들이 있습니다. 스킬은 일종의 어플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사용자가 스마트폰에 어플을 설치하듯 알렉사에 각종 명령을 추가할 수 있습니다. 예시를 들어보겠습니다.

● 피자주문을 도와주는 ‘도미노’스킬
에코에 도미노스킬을 다운받은 다음 “알렉사, 도미노에게 간편주문을 요청해줘.”라고 말하면 피자를 주문할 수 있습니다. 그러면 알렉사가 도미노의 답을 받아 요금과 배송시간을 말해주는데, ‘예스’라고만 대답하면 피자가 배달됩니다.

■ 아마존이 알렉사의 SDK를 공개하는 이유
냉장고,세탁기,TV,자동차 등 서로 다른 회사에서 만들어진 수많은 IoT (사물인터넷)기기들이 알렉사를 통해 연결된다면, 알렉사를 중심으로 홈스마트 생태계가 만들어지고 알렉사로 모이는 데이터는 모두 아마존 것이 될 것입니다. 그러면 아마존은 이 데이터를 활용해서 아마존의 본업인 온라인 쇼핑을 더 강화할 수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키보드와 마우스로 PC시대를 지배했고, 구글과 애플이 스마트폰 플랫폼을 지배하였습니다. 그리고 현재 아마존은 스크린이 전혀 없는 디바이스들에 대한 세번째 컴퓨팅 플랫폼을 개설하고 있습니다.(와이어드.2017.01.06) 중국기업들의 추격도 만만치 않습니다. 한국도 음성인식부터 다양한 AI서비스와 스마트홈 생태계를 실현시켜야 할 시점입니다.

댓글 0 개

댓글: